-

E-M5 | 1/60sec | F/1.8 | +0.30 EV | 17.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 2016:01:14 02:03:38


연말 즈음 해서 동네방네 걸려 있는 반짝이를 보는 데 슬슬 질릴 만도 하다.

예수 생일을 축하하려는 것인지 신년맞이를 하려는 것인지 모르겠다.


그리고 이미 다 지나갔다.


요즘 반짝이들은 전구가 LED로 바뀌어 뜨겁지 않다. 누군가의 열정처럼.

오랫동안 걸려 있다. 작년을 붙잡고 싶은 마음만큼 질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찍기 > 일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 근처  (0) 2016.08.29
의문의 부산행  (0) 2016.08.16
붙잡고 싶은  (0) 2016.01.15
해맞이를 갔었다  (0) 2016.01.13
겨눈다는 것 자체  (0) 2015.09.13
대만 -03-  (0) 2015.08.21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찍기/일탈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