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anon EOS 5D Mark II | 1/30sec | F/4.0 | +0.67 EV | 73.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4:08:14 11:55:20


Canon EOS 5D Mark II | 1/20sec | F/4.0 | +0.33 EV | 80.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4:08:14 12:45:24


Canon EOS 5D Mark II | 1/25sec | F/4.0 | +0.33 EV | 70.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4:08:14 12:47:49


꼭 유저들에게 필수적인 듯 하면서도 끝끝내 나오지 않는 물건들이 있었다.

나오고 난 뒤에야 별 거 아니지만, 나오기 전에는 정말 그것만 있으면 모든 게 바뀔 것 같은.

지금 쉽게 예를 들면 4GB 램을 장착한 아이폰이라던가, 국민을 위한 정부라던가.


2009년 이전부터 올림푸스 카메라를 써 온 사람에게 M.ZD 25/1.8은 그런 물건이었다.

늘 이야기하지만, 일반 유저를 지향하는 물건을 내놓으려고 노력하면서도 늘 매니아 손에서나

빛을 발하는 그런 물건을 만드는 회사에게, '캐논 쩜팔 같은 걸 내놔'는 어떻게 구현되었는지.


2011년부터 올림푸스가 내놓은 F1.8 단렌즈 4종 중에, 75/1.8을 제외한 나머지를 모두 거쳤다.

이 시리즈의 포문을 연 중국산 45/1.8은 쌈마이를 추구하지만, 대충 만들어도 화질이 나오는

값싸고 질좋은 배경날림용 렌즈이고, 17/1.8은 고급 스냅 단렌즈를을 추구하지만 정적인 환경에선 별로다.

25/1.8은 17/1.8처럼 고급스럽게 나오길 기대받았지만 비교적 '저질' 외장에, 메이드 인 재팬이며,

포커스시프트 등을 제하면 우수한 화질을 가지고 있다. 물론 셋 모두 EF 50/1.8에 비하면 '미친 듯이 비싸고'.

거기다가 환산 50mm라는 상징성. 올림 유저들이 10년을 기다린 그 초점거리에 그 조리개.


성능과 결과물이 훌륭하고 보기에 썩 나쁘지도 않다는 것과는 별개로,

올림푸스가 렌즈를 만들고 디자인하며 마케팅하는 방법론은, 아직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찍기 > 물건' 카테고리의 다른 글

E-M5  (0) 2014.10.17
E-PL5의 방출  (0) 2014.09.29
올림푸스와 단렌즈 -2-  (1) 2014.08.17
남의 카메라 -02-  (0) 2014.08.15
올림푸스와 단렌즈 -1-  (1) 2014.08.14
M.Zuiko Digital 25mm 1:1.8  (0) 2014.08.01
  • 2014.11.14 01:57 신고

    다 좋은데... 40정도 하는 가격은 재질을 감안해서라도 좀 더 싸도 괜찮지 않았나 싶습니다. 물론 지금 가격으로도 훌륭한 가성비라고 느낄 정도로 성능은 괜찮지만... 45mm 1.8의 가성비에 비하면 역시 아쉽네요.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찍기/물건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