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PL5 | 1/60sec | F/4.5 | +0.70 EV | 17.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red-eye reduction mode | 2014:07:07 05:11:26


휘둘러 끊어버릴 때는, 다시 잇기가 어려우므로, 겨냥을 잘 해야 한다.

예전부터, 셔터 누르는 짓거리는 끊을 수 없겠다고 생각했다.

혼자 부러뜨려 놓고 한참 마음난리였으니, 충분하다 생각하면.... 안 되는 걸까.


틀을 깨려 했는데, 어땠을까. 내년쯤에 내가 어디 있는지를 보면 알겠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쓰기 > 희망사항 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떤 비교 - 작은 판형의 이점?  (0) 2014.10.03
동상이몽, 혹은....  (0) 2014.09.21
번복  (0) 2014.07.08
'작은 폰'을 아쉬워하기  (0) 2014.07.01
On Leica T : 고가 하이파이의 조건  (0) 2014.04.28
500px.  (0) 2014.04.28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쓰기/희망사항 있음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