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년은 최악으로 마무리해서 결산이랄 게 없었고,

11년은 군대에서 겨우 자리잡을 쯤 끝나 있었고,

12년은 막사와 벙커와 기찻간에서 사라졌고,

이번 해는 벙커에서 시작해서 ¼를 군대에 떼어줬었고.


이번 가을, 2년 반만에 돌아와서 마친 학기, 성적 보고 교만해진 김에 쓴다.

올해는 근 7년여간 가장 편안하게 마무리한다. 다들 내게 그럴 자격 있다고들 한다. 참으로 다행한 일이다.



신고

'쓰기 > 희망사항 있음' 카테고리의 다른 글

On Leica T : 고가 하이파이의 조건  (0) 2014.04.28
500px.  (0) 2014.04.28
결산을 할 수 있는 해  (0) 2013.12.31
너는 누구의 편이냐고.  (0) 2013.09.17
배우는 선생  (0) 2013.09.10
인사돌처럼  (0) 2013.08.23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쓰기/희망사항 있음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