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M5 | 1/80sec | F/1.8 | -0.30 EV | 17.0mm | ISO-1600 | Flash did not fire | 2016:05:03 22:08:26

모두들 창문을 본다고 생각하지만 평소에 창문이 걸러내는 빛은 그리 많지 않다. 깨끗한 창문은 이야깃거리가 되지 않고, 카메라는 창문이 더러워져야 비로소 초점을 잡을 수 있다. 우리가 주목하고 기억하는 것들 중 어떤 것들도, 이 차창처럼, 어쩌다 더러워지거나 망가져야만 누군가의 눈에 들지 않는가 생각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찍기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른 위치  (0) 2016.09.06
터널과 봄비  (0) 2016.05.07
차창  (0) 2016.05.05
셔틀  (4) 2016.03.27
쓰(는 척을 했)다  (0) 2015.12.27
첫눈, 타이밍  (0) 2015.11.26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찍기/일상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