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PM1 | 1/400sec | F/1.8 | 0.00 EV | 17.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 2015:12:04 15:42:37

다 팽개치고 도망가고 싶던 날이 있었다. 고향집에 내려가서, 밥 한 번 먹고 올라왔던가.

"퀴즈를 싹 말아먹고 집에 겨우 내려왔다. 멘탈이 요동쳐서 리딩을 한 글자도 보지 못했다.
누나가 시험철에 왜 내려왔냐고 타박했다. 눈물이 나려고 해서 겨우 참았다."

일기 앱에는 이렇게 쓰여 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쓰기 > 안 죽는 삶'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 흐릿하며 생생한.  (0) 2017.03.10
찍을 수도 있지.  (0) 2016.04.23
도주  (0) 2016.04.04
아재전시회를 한다고 들었다  (0) 2016.03.17
졸업씨즌  (0) 2016.02.19
겨울바다, 찬바람  (1) 2016.01.31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쓰기/안 죽는 삶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