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Olympus M.ZD 7-14/2.8 PRO - from lenstip.com]


이 글은 올림푸스 7-14/2.8 PRO 렌즈의 리뷰인데, 이 렌즈는 [상면만곡]이라는 광학적 결함 때문에 유명한 리뷰 사이트들을 순회하며 복날에 개 패듯 두들겨맞은 이력이 있다. 저 글이 이 제품에 대해 가장 최근에 쓰여진 만큼 이전에 쓰여진 리뷰들을 에둘러 까내리기도 한다. 요약하면, '여러 광학적 왜곡현상들이 모조리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만큼, 상면만곡의 영향만을 분리할 수 없으며.... .....이 제품의 [상면만곡]에 대한 이전의 서술들은 과장된 것으로 보인다' 정도. 그 현상이 강하다는 측에서도, 별로 중요하지 않다는 쪽에서도 온갖 그래프와 적절한 수치를 들이댔고 좀 강하게 따지고 들어가면 데이터 받아서 검증도 가능할 테니 누가 맞는지 알기는 솔직히 어렵다. 속사정을 아는 극히 일부만이 팝콘을 까겠지.

공산품에는 피상적이거나 화물신앙적인 묘사보다는 측정을 통한 분석이 중요하기에 이러한 리뷰벤치마크에 대한 수요는 항상 있는데, 그 수요가 늘어날수록 적합한 정보를 얻기는 어려워지고 있다. 텍스트들이 양이 불어나는 동시에 그 제곱, 세제곱만큼 무력해지고 있는 것 같다. 업계에서 이런 현상을 의도적으로 조장했을 리는 없지만, 각종 공업기술들이 극히 고도화되면서 일종의 정보 독과점이 알게 모르게 생겨나는 것처럼 보인다. 그래서 업계 밖에서는 전문지식을 갖춘 인력들이 존재하더라도 특정 현상에 대한 의견이 갈려 정확한 비평이 불가능할 지경까지 간다. 예를 들면 대부분의 리뷰 사이트들은 렌즈를 설계 제작하는 기구들에 비하면 극히 조악한 장비들로 리뷰를 할 수밖에 없고, 그런 테스트 장비들마저도 단가가 상당하고 운용법이 복잡하기 때문이다. 이젠 '공산품'을 제대로 평가할 수 있는 건 '만든 놈'뿐이라는 것일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그들은 좀처럼 입을 열지 않는다. 열더라도 물건 팔아야 하니 입발린 소리뿐인 게 당연하지 않은가, 제대로 된 평을 주기도 전에 제품주기가 끝나버리는 경우조차 허다한데, '올바른 물건'을 과연 설계자의 양심에만 맡겨야 되나, 그런 이야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2016.02.12 06:43 신고

    자기 눈으로 판별하는 수밖에 없죠. 그 어떤 테스트 사이트에서 렌즈의 퀄리티나 특성에 대해서 뭐라고 떠들건 그게 사진으로 나왔을 때 제 눈에 안 보이면 무슨 소용이겠습니까. 결국 판단을 남한테 맡겨 버리는 소비자들이 문제 같습니다.
    포토존이나 렌즈팁이나 SLR기어나 DXO마크나 점수 내는 건 어차피 지들 각자 기준에 의거한 채점이죠. 그 점수의 '의미'를 파악하려면(혹시 DXO마크에서 말하는 P-Mpix(Perceptual megapixels)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정확히 알고 계십니까? 전 DXO마크 선예도 점수 들먹이는 사람은 수도 없이 봤는데 그 선예도 측정의 단위인 P-Mpix가 어떤 방식으로 산출되는지, 그리고 그게 어떻게 왜 중요한지를 제대로 설명하는 사람은 한명도 못 봤습니다.) 또 포토존 공부, 렌즈팁 공부, SLR기어 공부, DXO마크 공부같은 걸 해야 하는데 그냥 광학을 공부하면 공부했지 별로 그러고 싶지는 않네요. 제가 왜 그걸 해야하겠습니까. 누구 좋으라고. 님 말마따나 어차피 갸네들이 사진게에 무슨 특별한 권위가 있는 것도 아닌데, 리뷰사이트를 이용하고 신뢰하고 들먹일 수록 그들에게 불필요한 권력을 내주게 되죠.
    그런데 제조사들이 과연 리뷰사이트의 채점과 판매량의 상관관계를 의식해서 리뷰사이트의 채점기준을 분석한 뒤 그 기준에서 높은 점수가 나오게끔 광학설계를 할려고 할지?(예를 들면 올림푸스가 다음 렌즈 설계에서 렌즈팁의 테스트에서 상면만곡 제어 점수가 높게 나오도록 설계하려고 시도할까요?) 만약 그렇게 렌즈를 설계하는 제조사가 있다면 그건 그거대로 피하고 싶은 따름입니다.
    제조사의 양심에 기대는 거야 어불성설이지만 전 그냥 그들의 실력과 제 눈을 믿겠습니다.

    1. BlogIcon lunic 2016.02.12 15:21 신고

      화질적인 특성 - 조리개 몇 정도가 sweet spot이더라, 수차는 어떻고 주변부 해상력은 어떻더라 - 같은 건 공산품인지라, 좋은 소리 최대한 줄이고 가차없이 까는 곳들 리뷰들을 보면 거의 비슷한 경향이 나오고 결국 나중에 사용자 샘플들로도 풍부하게 뒷받침됩니다. 어떤 특성에 대해서 이 쪽 말이 다르고 저 쪽 말이 다른 건 아무래도 이번 경우가 처음이라서요. 그럼 어느 쪽은 맞고 어느 쪽은 틀렸다는(어쩌면 죄다 헛소리하는 것일 수도 있는) 말이니까, 결국은 '믿을 놈 하나 없더라' 잖습니까.
      자기 눈으로 본다는 것도 보이는 사람이나 보이고, 그마저도 정확히 보기는 어렵잖습니까. 그나마 제조사에서 다 해먹는 것보다는 업계 밖에서 크리틱 해 주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제품을 제공받거나 금전적으로 받아서 나온 리뷰보다는 객관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다고 생각해 왔는데, 뭐랄까 그 생각 자체에 회의가 드는 경우가 생겨나니까요.
      스마트폰 AP 같은 경우에야 특정 벤치프로그램에서 무조건 고클럭 유지하도록 코드 넣어놓는 경우가 있었지만, 아직 딱히 DxO나 LensTip 같은 데에서 점수 높게 받으려고 작정하고 카메라를 만드는 경우는 본 적이 없었죠. 그런 짓을 해서 평판을 높여야 할 만큼 그 데이터가 영향력 있어지거나 시장이 과열될 일도 없어 보이구요.

  • 2016.02.12 20:06 신고

    화질적인 특성 역시 제품편차에 따라서 같은 렌즈 사이에서도 특성적 차이가 극명하게 나오는 사례가 다수 보고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admiring light라는 사이트의 올림푸스 12mm 리뷰를 보면, 리뷰어는 이 렌즈를 2번 교체했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첫번째 카피의 경우 심한 광축틀어짐 때문에, 두번째 카피의 경우 광축은 정상이나 극심한 상면만곡(광축은 무한대 초점인데 좌우는 1.5-3m 정도에 초점이 맞는) 때문에 돌려 보내고, 세번째 카피에 와서야 좋은 특성의 제품을 받았다고 합니다. 출처: http://admiringlight.com/blog/olympus-m-zuiko-12mm-f2-review/
    올림푸스 12mm의 경우는 특히 이런 사례가 자주 보고되고 있습니다. 특정한 리뷰어 혼자만의 주관적인 느낌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는 거지요. 렌즈의 공산오차는 생각보다 심각한 문제입니다. 해상력만이 아니라 수차적 특성과 같은 렌즈의 개성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특히 센서가 작은 마이크로 포서즈 포맷의 경우 수차와 공산오차 문제가 더 도드라지지 않나 싶습니다. 여타 포맷보다 상대적으로 짧은 실초점거리로 같은 화각을 커버하는 경우 같은 크기로 사진을 보려면 더 높은 배율로 확대해야 하고, 공산오차도 같은 배율로 확대하게 되겠지요. 같은 0.01mm의 삑사리가 나도 풀프레임용 렌즈에서는 마포 렌즈보다 타격이 적을 겁니다. 마포는 더 큰 센서 포맷 화질 따라가려면 설계도 더 정밀해야 하지만 생산도 더 정밀해야 하네요. 어려운 과제죠. 원래 필름 카메라에서 판형 커지면(소형-중형-대형) 렌즈 화질에 별 신경 안 쓰고 싼 렌즈를 써도 되는 게 장점이라던 것처럼.
    광각의 경우는 화각이 넓어지는 만큼 그 문제는 더 심각해질 것으로 생각됩니다. 아마 이것이 마포 포맷에서 광각 렌즈군이 약한 이유가 아닐까 하는 의심도 듭니다만. 실제로 표준에서 망원쪽은 렌즈군이 제법 두텁지만 광각 단렌즈는 나온지 약간 된 12mm 뿐이고요. 14mm나 17mm도 평은 좋지 않지요. 광각 줌렌즈 발매에도 그닥 적극적이지 않은 모습이고. 발매했다가 제품편차 때문에 교체수요가 높아지면 제조사 입장에서는 굉장히 골칫거리겠지요.
    개인적으로는 7-14에 대한 리뷰어들간의 엇갈리는 의견도 여기서 기인하지 않나 하는 의심은 듭니다만... (포토존의 경우는 렌즈 리뷰마다 '본 샘플의 광축 틀어짐은 심각하지 않다/훌륭하다/IS렌즈 치고는 나쁘지 않다' 식으로 간략하게 서술합니다만, 그 체계적인 측정 기준/방법이나 측정결과는 제공하지 않고 있습니다.)

    결국 우리는 이름만 같지 실질적으로는 서로 화질이나 특성이 다른 별개의 렌즈들을 놓고 이 렌즈는 좋니/나쁘니 하고 따지고 있었다는 얘기가 됩니다. 요즘은 어떤 렌즈에 대해서 나쁘게 말하면 흔히 나오는 반론이 '네가 가진 샘플은 불량 카피다. 내 것은 훌륭하다.'라는 주장이더군요. 그러면 상대측에서도 할 말이 없지요. 사실일지도 모르고.
    저 '사실일지도 모르고'라는 말이 상당히 중요합니다. 제품편차 때문에 화질과 특성에 차이가 난다는 주장이 사실일 수도 있고, 거짓일 수도 있어요. 100% 확신이 없습니다. 제품도 같지 않고, 리뷰어의 주관도 같지 않고, 사용자의 주관도 같지 않습니다. 그리고 리뷰어가 사용하는 장비는 어떨까요? 이것도 제품편차가 있을 겁니다. 측정장비이니만큼 아마도 공산오차는 타이트하게 설정되어있을지도 모르겠지만요. 그렇지만 그것도 불량 샘플일지도 모르지요. 아닐지도 모르지만.

    설령 리뷰 측정 사이트에서 렌즈를 여러번 교체해가면서 좋은 샘플을 손에 넣어서 측정 결과를 게시하거나, 심지어 측정 사이트간에 연합해서 완전히 동일한 카피를 돌려가며 측정했다고 하더라도 소용 없습니다.
    정작 자기 손에 들어오는 카피는 내가 본(그리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구매를 결정한) 측정결과를 낸 카피와 전혀 다른 화질과 특성을 가진 카피일테니까요.
    그래서 제가 자기 눈으로 직접 봐야 한다고 말한 겁니다. 내 렌즈가 좋은지 나쁜지 판단은 내 손에 들어온 그 물건을 내 눈으로 봐서 확인하는 방법이 가장 좋습니다. 맘에 안 들면 환불하거나 교환하면 되고, 괜찮으면 킵하는 거지요. 간단합니다.
    좋은지 나쁜지 스스로 판단할 수 없다? 애초에 내 눈에 안 보이는 차이를 리뷰 사이트의 의견을 빌려서 억지로 이 렌즈는 화질이 어떠니 저쩌니 판단을 내릴 필요가 없는 문제지요.

    어쩌면 앞으로는 각 메이커의 제품편차율과 품질관리를 측정하는 리뷰어가 나타날지도 모르겠군요. 같은 렌즈를 한 열개씩 빌려서 말이죠.

    (수정: 쓰고 보니 자꾸 편집하고 가필할 내용이 생각나서 여러번 수정을 했네요. 죄송합니다. 이제 수정은 없습니다.)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쓰기/아는 척하기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