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PM1 | 1/50sec | F/6.3 | 0.00 EV | 42.0mm | ISO-5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할 말 없던 시절에 렌즈를 포기하고 기숙사비로 바꾸어 냈었다. 다시 들여 보니 그 물건이 그 물건이었다.


어차피 기계 이야기니 쓸데없는 말만. [마빡 달린 놈은 쓰지 않겠다] 라는 말이 무색하게 E-M5를 들였었고,

그에 맞춰 렌즈도 늘리고 이것저것 액세서리도 찾아 달았다. (가로그립은 정말 실용적이다. 멋도 있지만.)


렌즈에 딸려 온 후드는 가품으로, 스크류식 메탈 후드인데 나름 실용성을 제외한 모든 부분에서 멋을 부렸다.

(L모 회사 제품이라면 다들 알 것이다.) 투톤이고 나름 앞으로 가면서 좁아지는 테이퍼를 가졌기 때문에

실버 컬러의 45/1.8이 가지는 가장 큰 단점인 '큰 바디에 물렸을 때의 디자인적인 엉성함'을 많이 보완해 준다.

물론 가성비를 따져 보면 많이 팔렸을 리가 없다. 당연히 지금은 단종이므로 구했다는 자체가 운좋은 일이다.


'찍기 > 물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의 카메라 -04-  (0) 2015.10.02
Lumix G X 45-175/4-5.6 OIS  (0) 2015.09.25
45/1.8을 다시 들이다  (0) 2015.07.19
남의 카메라 -03-  (2) 2015.02.02
땡처리된 가죽바지  (2) 2014.12.15
둥근 유리는 독일 것을 쓰라고 배웠다.  (0) 2014.10.30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찍기/물건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