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PM1 | 1/50sec | F/6.3 | 0.00 EV | 42.0mm | ISO-500 | Flash fired, compulsory flash mode


할 말 없던 시절에 렌즈를 포기하고 기숙사비로 바꾸어 냈었다. 다시 들여 보니 그 물건이 그 물건이었다.


어차피 기계 이야기니 쓸데없는 말만. [마빡 달린 놈은 쓰지 않겠다] 라는 말이 무색하게 E-M5를 들였었고,

그에 맞춰 렌즈도 늘리고 이것저것 액세서리도 찾아 달았다. (가로그립은 정말 실용적이다. 멋도 있지만.)


렌즈에 딸려 온 후드는 가품으로, 스크류식 메탈 후드인데 나름 실용성을 제외한 모든 부분에서 멋을 부렸다.

(L모 회사 제품이라면 다들 알 것이다.) 투톤이고 나름 앞으로 가면서 좁아지는 테이퍼를 가졌기 때문에

실버 컬러의 45/1.8이 가지는 가장 큰 단점인 '큰 바디에 물렸을 때의 디자인적인 엉성함'을 많이 보완해 준다.

물론 가성비를 따져 보면 많이 팔렸을 리가 없다. 당연히 지금은 단종이므로 구했다는 자체가 운좋은 일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찍기 > 물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의 카메라 -04-  (0) 2015.10.02
Lumix G X 45-175/4-5.6 OIS  (0) 2015.09.25
45/1.8을 다시 들이다  (0) 2015.07.19
남의 카메라 -03-  (2) 2015.02.02
땡처리된 가죽바지  (2) 2014.12.15
둥근 유리는 독일 것을 쓰라고 배웠다.  (0) 2014.10.30

다른 카테고리의 글 목록

찍기/물건 카테고리의 포스트를 톺아봅니다

티스토리 툴바